최근 국정원은 중국에 체류 중이거나 여행 중인 우리 국민들에게 중국 공안기관의 불심검문 가능성에 대해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이에 여행시 카톡 등 SNS의 사용을 주의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되어 중국 여행을 계획하는 사람들의 주의를 끌고 있습니다.

중국은 기밀 정보 및 국가안보와 이익에 관한 문건과 데이터에 대한 정탐, 취득, 매수, 불법제공 등을 간첩행위에 추가한 <반간첩법> 개정안을 작년 7월부터 시행하고 있습니다.

중국 여행자 대상 불심검문 규정 강화

이와 관련 중국 국가안전부는 규정 내용을의 집행 절차를 구체화한 <국가안전기관 안전행정 집행절차 규정>을 발표하고 이를 오는 7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이 규정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국가안전에 위협을 가할 우려가 있는 사람에 대해 신체, 물품, 장소 검사와 전자 데이터 조사, 즉각적인 행정처분을 할 수 있게 됩니다.

이는 한국 국민이 단순 중국 여행, 출장, 유학으로 중국에 방문시에도 개인정보가 일방적으로 수집되고, 구류나 벌금 등의 처벌을 받을 가능성이 높아졌음을 의미합니다.

국정원 중국 체류 및 여행자 대상 불심검문 주의 당부
<국정원> 중국 체류 및 여행자 대상 불심검문 주의 당부

중국 여행시 카톡 사용 주의

특히, 중국 내에서 사용이 금지된 VPN을 통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카카오톡 등을 이용할 경우 불심검문의 대상이 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또한, 중국에서 사람들과 대화 중 민감한 주제를 언급하거나 개방된 관광지외의 지역에서 보안시설을 촬영하는 등의 행동도 피해야 합니다.

불심검문을 당했을 경우, 중국 법집행인과 언쟁을 삼가고 즉시 외교부 영사콜센터나 주중 대한민국대사관, 체류 지역 총영사관에 연락해 영사 조력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중국 여행시 유의사항

중국 체류 및 여행자 대상 불심검문 주의 당부 중국 여행시 카톡 사용 주의

이러한 상황에서 중국 체류 중 또는 여행 중에 항상 신중하게 행동하고, 불필요한 위험을 피하기 위해 주의사항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중국 당국에 체포 또는 연행되는 것과 같은 위급상황 발생할 경우 해당 재외공관 연락처로 연락시어 영사조력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